'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 임병두, 논점 흐린 사과 "지나가는 시민 아니라 관객 머리채 잡아"

사진 = 트위터
<사진 = 트위터>

홍대에서 버스킹하던 중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어 논란에 휩싸인 임병두 씨가 논점 흐린 사과글을 전했다.

댄스팀 '하람꾼' 리더 임병두는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과 관련해 14일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이날 사과문 중간엔 논점 흐린 발언이 섞여 있어 많은 이들의 비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당 글 속에는 "지나가는 시민을 억지로 갑자기 잡아다 머리를 잡고 폭력 행사를 의도한 것도 아니라 재미있게 보고 있고 제 공연을 재미있게 호감적으로 보는 관객 중 맨 앞에서 가까이 박수치고 있던 분에게 다가가 큰 액션으로 좀 더 큰 즐거움을 함께 공유하고자 했었습니다"라며 "이 퍼포먼스는 정말 수백번 하며 많은 분들이 즐거워 했었던 퍼포먼스"라고 설명해 시선을 끌었다.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논점 흐린 사과에 대중들은 분노했고, 이 때문인지 임병두는 몇 시간 뒤 사과문을 삭제해 눈길을 모았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