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인천공항 유휴부지에 신재생 사업

인천공항 유휴부지에 연료전지와 태양광 발전소가 들어설 예정이다.

한국서부발전 본사. [자료: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본사. [자료: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인천공항공사 유휴부지에 연료전지와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사업타당성 검토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서부발전은 이번 사업을 공기업간 신재생 공동개발에 대한 성공사례로 창출, 현 정부의 주요정책인 2030년까지 총 발전량 대비 신재생 발전비중 20% 달성에 부응할 예정이다.

정영철 서부발전 사장직무대행은 “서부발전은 태양광·풍력·연료전지·IGCC 등 다양한 신재생 발전설비 건설과 운영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면서, “공기업간 협력을 통해 신재생 3020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