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LPG저장탱크 필요한 사회복지시설 많이 남았다

소형액화석유가스(LPG) 저장탱크가 필요한 사회복지시설이 지난 5년 간 보급한 곳의 5배 이상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와 LPG업계는 이용자 복지와 안전성 제고를 위해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보급사업을 벌였다. 올해로 5년 사업기한이 만료되지만 수요의 20%도 충족하지 못했다. LPG업계는 소형LPG저장탱크 보급 중기재정을 마련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형LPG저장탱크 설치 사례. [자료:LPG산업협회]
<소형LPG저장탱크 설치 사례. [자료:LPG산업협회]>

9일 한국LPG산업협회에 따르면 전국 시·도 대상 2018년 수요조사 실시 결과 1000여개소가 넘는 사회복지시설이 소형LPG저장탱크 설치를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부 시·도 대상 추가 수요조사 실시 예정이어서 신청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5년 설치물량을 모두 더한 1300개소와 비슷한 숫자가 내년 설치를 희망하고 있다. LPG산업협회는 전체 사회복지시설 7만 8444개소 중 도시가스 사용 시설을 제외하면 아직도 약 2만개 이상 설치 대상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은 도시가스 미공급지역과 소외지역 에너지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노인·아동·장애인 등)에 3톤 미만 소형LPG저장탱크 공급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다. 연료비 절감·안전성 향상·안정적인 연료공급을 도모하고 에너지 복지를 실현한다. 정부가 사업 예산 80%를 부담하고 사용자가 20%를 담당한다. 사용자 부담금 절반을 LPG업계 조성 기금에서 지원한다.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에너지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 등 지원을 위해 당초 5개년 사업으로 진행됐다. 설치를 희망하는 사회복지시설 수요를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했다. 정부는 일단 설치 신청이 많이 밀려있기 때문에 내년에 사회복지시설 소형LPG저장탱크 보급사업을 한 해 연장한다. 내년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안에 225개소 27억원을 반영했다.

LPG업계는 5년 간 사업에도 아직 개선이 필요한 취약계층이 상당수 존재한다고 본다. 향후 지속적인 예산지원을 통한 중장기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힌다. 단발성으로 사업을 연장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사업을 추진해 에너지빈곤층 복지를 실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소형LPG저장탱크 공급시설을 설치하면 LPG용기 대비 사고발생 가능성이 20% 수준으로 내려가고, 유통단계 축소로 LPG용기 대비 연료비가 20~40% 절감된다. 도시가스 수준의 편리함과 안정공급이 가능하다. 시공사 일감 제공과 원격검침 등 기술력 향상 기여로 중소기업 경영안정화 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

사회복지시설 소형LPG저장탱크 설치 사례. [자료:LPG산업협회]
<사회복지시설 소형LPG저장탱크 설치 사례. [자료:LPG산업협회]>

LPG업계 관계자는 “소형LPG저장탱크 보급으로 사회복지시설 복지향상 뿐 아니라 시공업체가 증가하고 각 업체 인력 충원으로 일자리가 늘어나는 등 중소기업 경영안정 효과도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수요가 많이 남은 만큼 사업을 지속 추진할 수 있도록 중기재정을 마련해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복지시설 소형LPG저장탱크 설치 현황

2016년 사회복지시설 소형LPG저장탱크 공급가격 비교 (단위:원/㎏)



* 자료 : LPG용기가격은 오피넷, 소형탱크 가격은 공급자 계약자료

* 소형저장탱크 가격 : 2016년 전국 사회복지시설 공급가격


[자료:LPG산업협회]

소형LPG저장탱크 필요한 사회복지시설 많이 남았다
소형LPG저장탱크 필요한 사회복지시설 많이 남았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