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전기차·수소차 의무구매 실적 '미흡'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공공기관의 전기차·수소차 의무구매 실적이 기준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규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이 5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공공기관 전기차·수소차 구매현황 분석'자료에 따르면 전체 대상기관 242개 중 구매의무 실적을 달성한 기관은 73개에 불과했다.

환경친화적 자동차법과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 규정에 따르면,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등 1132개 기관은 신규 구매(구입, 임차) 차량의 25% 이상을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의무 구매해야 한다.

2016년 242개 공공기관이 구매한 업무용 승용차 2998대 중 전기차는 527대, 수소차는 18대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무 대상기관 대부분이 의무부과 실적 25%를 달성하지 못했다. 평가 대상 기관의 절반 이상인 132개 기관은 전기·수소차를 1대도 구매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부가 분석한 기관의 이행률 부진 사유에 따르면, 장거리 운행이 많은 기관의 경우 주행거리에 대한 불안, 부족한 충전 인프라 등으로 인해 전기차 구매에 대한 불안감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업부는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 규정을 개정해 공공기관 에너지저장장치(ESS)설치를 의무화하고 관련 시장 창출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설치한 곳은 대상기관 28개 중 3곳(한전, 한수원, 전기연구원)뿐이다.

김규환 의원은 “양적인 목표를 기한 내 무조건 달성하라는 식으로 공공기관만 몰아세워서는 전기차, ESS 모두 탁상공론에 그칠 수 있다”며 “산업부는 현장의 특성을 고려한 인프라 및 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6년 기관별 전기차 및 수소차 구매 이행 현황>

공공기관, 전기차·수소차 의무구매 실적 '미흡'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