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자료집 28일 배포...일반인에게도 공개

신고리 5, 6호기 건설 현장.
<신고리 5, 6호기 건설 현장.>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자료집이 당초 일정보다 열흘 가량 늦은 28일 배포된다. 공론화위원회는 정식자료집 배포는 늦었지만, 온라인 동영상 강좌 등을 진행한 만큼 시민참여단 숙의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고리 공론화 위원회는 27일 11차 회의 브리핑을 통해 공론화 자료집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자료집은 28일 인쇄가 완료돼 우편을 통해 시민참여단에게 배송된다. 홈페이지에 자료를 게시해 일반인도 볼 수 있게 한다.

자료집은 총 4장으로 구성됐다. 공론화 개요와 원자력 발전 기본 현황을 담은 1·2장은 위원회가 직접 작성했다. 건설 중단과 재개 측 주장이 담긴 3·4장은 동일분량으로 담겼다. 자료집 초안은 찬반 양측 단체가 작성하고 상호 교차 검토했다. 이후 위원회가 위촉한 검증 전문가 그룹이 3자 입장에서 데이터와 출처를 검증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최근 불거진 자료 공정성 논란을 의식한 듯 찬반 양측이 대승적 결단을 해준데 감사를 표했다. 공정성 관련 양측 단체의 불만을 진정시키려는 노력을 보였다.

현재 공론화 관련 제기되는 문제는 △친원전 전문가가 공론화 전문위원으로 활동 △법률자문위원 다수가 탈원전 인사 △시민참여단의 신고리 현장 방문 여부 △한국수력원자력 노조 및 지역 건설찬성 측 주민 의견수렴 난항 등이다. 이 가운데 친원전 전문가의 공론화 전문위원 활동 관련해선 수원지역 토론회 발제자를 당초 4명에서 2명으로 줄이는 임시 조치를 취했다.

공론화위원회는 다음달 13일부터 2박 3일간 종합토론회를 연다. 토론회는 총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세션별로 전문가 설명, 시민참여단 분임토의,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시민참여단 의견조사는 종합토론회 첫날, 첫 프로그램으로 3차 조사를 한다. 마지막 날 모든 프로그램이 종료된 후 최종 4차 조사를 한다.

미래세대 토론회는 이달 30일 서울세종문화회관 내 아띠홀에서 서울 소재 17개 고등학교 학생 100여명이 참석해 열릴 예정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