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 ITC 태양광 세이프가드 판정에 적극 대응

정부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태양광 세이프가드 산업피해 판정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국내 태양광 업계 등과 대책회의를 열고 미 ITC의 산업피해 판정 관련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산업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한화큐셀, LG전자, 현대그린에너지, 신성에너지, 태양광협회 등 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업계는 대미 수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피력하고 정부의 적극 대응과 지원을 요구했다. 국내 업체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구제조치가 내려지도록 시기별로 전략적 대응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업계 의견을 종합, 다음달 3일 미 ITC가 개최하는 구제조치 공청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내 업계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힘쓴다. 사전(9월27일)·사후(10월10일) 의견서도 제출한다.

국내 업계의 수출제품은 주로 유틸리티 모듈, 고효율 모듈로 미국의 제소업체가 주력 생산하는 보급형 주택용 모듈과 차이가 있다는 점도 알린다.

정부는 이를 토대로 오는 11월 13일 대통령 앞 보고서를 제출하고 내년 1월 12일 대통령 조치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규제조치가 실제로 이뤄질 경우를 대비해 △수출 다변화 △내수시장 확대 등 국내 태양광 산업 육성방안 등도 마련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