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신재생 전력계통 보강 전문가 워크숍 진행

한국전력은 7일 전남 여수에서 신재생 전원 확대 정책과 관련해 향후 전력계통에 예상되는 기술적·정책적 문제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산변전소 주파수조정용 ESS 설비 전경.
<경산변전소 주파수조정용 ESS 설비 전경.>

산업부는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 20%를 신재생 전원으로 대체하는 에너지정책 전환을 검토 중이다.

이 중 풍력, 태양광발전은 전체 신재생전원 설비용량의 약 80%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향후 전력계통에 예상되는 문제점 등 제반사항 대책을 수립하고 어떠한 계통 여건에도 전력계통 신뢰도 기준을 준수할 수 있도록 계통보강 계획을 마련 중이다.

한전은 우선 2030년 신재생전원 확대에 대비한 전력계통 아젠다를 소개하고, '신재생전원 접속을 위한 송변전 접속설비 신설' 및 '신재생전원 확대수용을 위한 송변전 설비보강'을 포함한 미래 전력계통 구성에 대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1㎿ 이하 소규모 신재생전원 계통연계 확대를 위해 154kV 변전소별 신재생전원 연계용량 한도를 100㎿에서 200㎿까지 상향하고, 신재생전원 확대에 따라 필요시 변전소 및 송전선로 신설을 통해 소규모 신재생 신청건의 무제한 접속하는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다. 여기에 신재생발전소 입지를 사전에 예측해 전력계통 보강시기를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선(先) 전력계통 보강'도 시행할 예정이다.

2030년 전체 발전량의 20%를 차지할 신재생전원을 전력계통에 수용하기 위해 신재생전원 출력변동의 단점을 보완할 있는 속응성 전원, 전기저장장치(ESS), 유연송전시스템 등 계통안정화 설비를 확대 적용할 계획도 수립 중이다.

한전 관계자는 “신재생전원 확대 및 대규모 전원믹스 변경 시에도 안정적인 전력계통 운영을 위한 준비사항을 전문가들과 수시로 공유하고, 이번에 수립한 계획에 대해서도 산·학·연 전문가로부터 의견을 수렴하여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