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장애학생 등교수업 지원 확대한다

(자료=교육부)
<(자료=교육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021년 새 학기를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여 특수학교와 일반학교 특수학급의 등교수업 지원을 강화하는 ‘2021년 새 학기 대비 장애학생 교육지원 방안’을 2월 23일에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지난 1월 18일에 발표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 방안’의 후속 조치로, 장애학생에 대한 등교수업 확대 요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그에 따른 지원을 강화하는 등 장애학생의 일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2021년 새 학기 대비 장애학생 교육지원 방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2021학년도 특수학교·학급 학사운영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지역별 감염 추이 및 학교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도 장애학생 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해 1:1 또는 1:2 대면교육을 실시할 수 있다.

감염병 상황에서 기저질환 등으로 등교수업을 희망하지 않거나 수업 참여가 불가능한 경우는 대체 학습자료를 제공한다.

또한, 특수학급의 안정적 학사운영과 통합교육 내실화를 위해 초등학교 특수학급에 한시적으로 추가 인력(374명)을 지원하고, 대학과 연계해 예비 특수교사(약 700여 명)가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급의 교육활동을 지원하도록 한다.

다음으로 장애학생 접근성이 보장된 원격교육 플랫폼 구축과 학습자료 개발로 장애학생 원격수업 체계를 고도화한다. 

특히, 장애학생 맞춤형 학습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가상(VR)‧실감(AR)형 체험 학습자료, 가정 내 양육지원을 위한 학부모 학습자료 등 약 70여 종의 맞춤형 학습자료를 개발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자막지원 프로그램과 특수학교 체험교실(30개교) 및 체험버스(2대)를 운영해 장애학생의 원격수업 여건을 개선한다.

아울러 장애학생의 일상생활 회복을 위해 상황별·학교급별 특성에 맞는 돌봄 운영과 행동중재 지원을 강화한다. 

특수학교는 돌봄이 필요한 모든 학생에게 긴급돌봄을 지원하며, 특수학급의 경우 돌봄 참여 지원 인력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방과후활동 제공기관 등과 연계해 운영한다.    

새 학기 집중 방역 관리를 위해 학교별 2주간 특별점검(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하고, 특수학교 방역인력을 확대한다.

이밖에도 코로나19 장기화로 부적응 행동이 증가한 장애학생을 위해 행동중재지원센터(5개소)를 구축하고, 행동중재 전문가 양성(150명) 및 가정과 연계한 행동중재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전진석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서도 우리 학생들, 학부모님 그리고 특수교육 관계자분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애써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하면서, “교육부는 우리 학생들이 매일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새 학기 준비에 만전을 기하며 촘촘하게 지원해나가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차미경 기자 (cha@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