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국내 최초 ‘노면 블록형 태양광’ 상용화

동서발전이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노면 블록형 태양광 설비(제공:동서발전)
<동서발전이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노면 블록형 태양광 설비(제공: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이 국내 최초로 보드블록과 태양광 발전의 두 기능을 합친 ‘노면 블록형 태양광’ 상용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동서발전은 22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지난해 6월부터 중소기업 ㈜한축테크와 공동으로 추진한 블록형 태양광 상용화 기술개발 성과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정부로부터 성능·품질과 경제·기술적 파급효과 등 우수성을 인정받아 ‘산업융합품목’으로 선전돼 중소기업기술개발제품 우선구매 대상품목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우수조달물품지정 신청 시 가점 부여 등의 혜택을 받게 됐다.
 
또 ‘산업융합신제품 적합성인증’ 1차 심사를 통과해 국내 최초로 노면 블록형 태양광 기술인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 인증은 기술인증 기준이 없어 시장출시가 어려운 신제품의 사업화를 국가가 지원하는 제도로, KS인증과 동일한 효력이 있다.
 
공인인증기관의 시험결과, 출력·효율·강도 등 17개 항목에서 모두 연구개발 목표를 달성했다. 발전출력은 블록당 19W, 발전효율은 16% 이상이다. 강도는 기존 콘크리트 보도블록 강도(3Mpa)의 10배 이상(32Mpa)으로, 25톤 차량에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블록형 태양광 모듈은 바닥에 설치하는 특성상 태양광 입사각도·그늘·지열로 인해 일반 모듈 대비 약 30% 정도 효율이 감소하지만 이번 개발품은 블록 표면에 돋보기와 같은 기능을 하는 집광렌즈를 적용해 효율 저하를 최소화(약 20% 이하)했다.
 
또한 보도블럭 기능을 위해 폐자원을 50% 이상 활용한 강도 강화기술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이고 친환경제품인증 조건도 함께 충족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노면을 활용한 태양광 기술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차세대 태양광 분야”라며 “이번 기술개발은 태양광 적용 부지 문제에 대안이 될 수 있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