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일상생활 속 탄소 줄이기’ 캠페인 실시

'탄소 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제공:한화그룹)
<'탄소 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제공: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일상 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하는 디지털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모두가 실천할 수 있는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와 관련해 한화그룹은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활 속에서 탄소를 줄일 수 있는 기술 5가지를 소개하는 영상을 선보였다.
 
첫째는 에코백 하나를 131번 이상 사용하는 것이다. 같은 에코백 하나를 131번 이상 쓰면 일회용 비닐봉투 1개 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둘째는 쌓아둔 이메일의 10%를 삭제하기다. 데이터센터에서 소모되는 전기를 만들기 위해 탄소가 발생하는데, 이메일의 10%를 삭제하면 불필요한 전력 소모를 없애 매년 1톤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셋째는 하루 한장 모바일 영수증 받기다. 이를 통해 해마다 14.6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넷째는 플라스틱 텀블러 하나를 17번 이상 사용하는 것이다. 이 경우 일회용 종이컵 1개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기 전에 동영상 스트리밍을 끄는 것이다. 동영상 스트리밍을 켜놓고 자는 경우가 많은데 스트리밍 끄기 하나로 시간당 3.2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해당 동영상은 지난 7일 처음 업로드 된 이후 21일까지 조회수 100만건을 기록하며 네티즌들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는 평가다.
 
한화그룹은 지난 18일부터 내부 임직원 참여형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SNS채널을 통해 소비자의 실천과 참여를 이끌어내는 캠페인도 시작해 내년 초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인류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친환경 에너지 자원에 주목하고 있다”며 “태양광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그린 수소에너지 기술과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