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전주시와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건립 협력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조감도(제공:문화재청)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조감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7일 전북 전주시(시장 김승수)와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서면으로 맺었다고 밝혔다.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은 동물찻길사고(로드킬), 조류충돌 등 사고로 영구장애를 가진 천연기념물을 보존하기 위한 사육시설을 말한다. 이번 협약은 전주동물원에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시설을 건립하고 원활한 운영·관리를 위해 추진됐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이 건립되면 영구장애를 가진 동물을 더 나은 환경에서 사육할 수 있어 생명윤리 보호와 동물복지 향상에 크게 이바지하고, 자연유산이 일상에서 건강하게 공존하고 확산될 수 있다.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은 동물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해 닫힌 공간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야생에 가까운 친환경적인 공간으로 조성된다. 더불어 동물찻길사고, 조류충돌 등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별도 프로그램도 운영해 인간의 행동이 자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국민 인식 전환도 도모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전주동물원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공모를 거쳐 대형동물원 내 천연기념물 동물 보존관 건립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협력이 자연유산 보호와 생명윤리, 동물복지 향상에 이바지하는 성공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