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20분이면 해결”...초급속충전기 도입

350kW 초급속충전기(제공:환경부)
<350kW 초급속충전기(제공: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내년부터 그간 설치된 급속충전기 대비 3배 더 빨리 충전이 가능한 350KW급 초급속충전기를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민관합동으로 70기 이상 구축한다고 16일 밝혔다.
 
그간 주로 설치 됐던 100KW급 급속충전기로는 약 400Km 주행가능한 전기차 배터리를 80% 충전하는데 약 1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앞으로 350KW급 초급속충전기가 설치되면 약 20분만에 충전할 수 있어 충전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환경부는 그간 주로 설치해오던 독립형 완속충전기 외에 콘센트형, 가로등형 등 다양한 방식의 완속충전기도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기가 없는 아파트에는 220V 콘센트에 과금기능이 도입된 콘센트형을 보급하고, 주택가에는 가로등에 전기차 충전기를 덧붙인 가로등형 충전시설을 설치한다.
 
이를 통해 그간 충전문제로 전기차 구매를 망설였던 국민들도 운행에 불편이 없도록 해 구매 수요를 대폭 늘린다는 구상이다.
 
환경부는 내년 예산 923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충전기를 적소에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설치돼 있는 공용충전기는 6만2789기로, 전기차 보급물량(13만4430대)을 감안하면 부족한 것은 아니나, 주로 부지확보가 쉬운 공공시설 중심으로 설치되고 기존 아파트에는 충전기가 부족해 충전 불편은 여전하다.
 
이에 환경부는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 국도변 주유소, 도심 내 주유소·충전소 등 보다 접근성이 높은 이동거점에 급속충전기를 약 1600기 구축한다.
 
완속충전기는 주로 장시간 머무르는 주거지, 직장 등을 중심으로 8000기 이상 구축해 체감 충전 편의성을 제고한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전기차 충전기 종류별 특성과 전기차 보급률 등을 고려해 적소에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차량 제작사들도 충전기술 개발과 충전 기반시설 구축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때이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