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관식·논술 평가 문제없다…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 중기부 사업 수주

사진 = 브레인벤처스 제공
<사진 = 브레인벤처스 제공>

브레인벤쳐스(대표 김원회)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외 원천기술 상용화 기술진단 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목) 밝혔다.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는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ICT-문화융합센터의 입주기업이다. 이번 사업은 텍스트의 정확한 의미를 추출하고 긍정·부정적 의미를 파악하는 극성평가 기술을 상용화하는 내용이다.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인 러시아 '아쉬마노프 인공지능 네트워크(Ashmanov Neural Networks)' 연구원들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과제를 진행하는 동안 브레인벤쳐스는 SCI 연구논문 공동 발간, 기술이전 및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며 연구 기간은 2020년 11월 23일부터 2021년 5월 22일까지다. 이번 연구를 통해 기술이 상용화되면 특정 주제의 글이나 논술 등의 평가가 가능하게 되고 대학수학능력시험 주관식 평가나 논술평가 등에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된다.
 
김원회 대표는 "향후 기술을 발전시키면 논문 등 연구 주제 관련 고차원적인 글을 평가할 수 있게 된다"라고 하며 "최종적으로 인공지능이 개별 주제에 맞는 글을 쓸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브레인벤처스는 올해 적격엔젤투자를 유치해 기업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는 브레인벤쳐스의 ICT 분야 기술 역량과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한국벤처투자의 엔젤투자매칭펀드를 추가로 조성하고 벤처투자기업 인증도 받을 예정이다.

그린데일리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