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세안과 재생에너지 협력 확대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제공: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탄소 중립, 그린뉴딜 등의 정책과 연계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재생에너지 협력 확대를 추진한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20일 오전 제17차 아세안(ASEAN)+3 에너지장관회의와 제14차 EAS(East Asia Summit) 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아세안+3은 아세안(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태국·베트남·싱가포르) 10개국에 한-중-일 3개국이 포함된 것이다. EAS는 아세안+3DP 뉴질랜드·미국·러시아·인도·호주까치 추가된 것이다.
 
주영준 실장은 아세안+3 회의에서 “한국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난달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갈 것임을 선언했다”면서 “이를 위해, 화석연료기반 발전축소와 탄소포집저장 활용기술(CCUS) 상용화, 신재생전원과 수소의 역할 확대, 에너지 효율향상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또 우리 정부가 탄소중립 추진을 통해 축적할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고 이행 경험을 추후 아세안+3 회원국들과 공유하겠다는 뜻도 전달한다.
 
이와 함께 한국과 아세안이 함께 추진해 온 온실가스 감축사업과 에너지 안전관리사업이 아세안 역내 저탄소경제로의 이행과 에너지 안전향상에 기여해 왔음을 언급하면서 내년에도 정책컨설팅·워크숍·역량강화연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상호협력 해 나가자고 제안한다.
 
주 실장은 곧이어 열리는 EAS 에너지장관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가발전 전략으로 그린뉴딜을 추진 중임을 소개하고, EAS 차원에서 집중 논의되고 있는 신재생·수소·에너지효율 분야가 한국 그린뉴딜정책의 핵심분야와 일치하는 만큼 이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특히, 우리나라가 2018년부터 브루나이와 함께 재생에너지 및 대체에너지 발전 분과(RAPG·Renewable and Alternative Power Generation(의 공동의장국을 수임하면서 역내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해 노력해온 점을 언급하고, 향후에도 EAS 회원국들이 협력을 희망하는 분야를 적극 발굴해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한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