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가꾸기 통해 쾌적한 환경 만들어요”

숲가꾸기 단체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숲가꾸기 단체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숲가꾸기 기간(11.1~30)을 맞이해 12일 경북 봉화 연구시험림에서 숲가꾸기 1일 체험행사를 개최하였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규모 인원이 참석하였으며 봉화 연구시험림 내 어린나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가지치기를 실행했다.
 
숲가꾸기는 봄철 심은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비료주기, 가지치기 등의 관리작업을 해주는 것이다. 정부에서는 산림녹화 조기달성을 위해 1977년 봄철 국민식수 운동과 연계하여 11월 첫째 주 토요일을 ‘육림의 날(숲가꾸기 날)’로 제정·시행하였다. 이후 숲가꾸기 분위기를 장기간 지속하기 위하여 1995년부터 11월 한 달 동안 ‘숲가꾸기 기간’으로 설정하여 숲가꾸기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생육단계에 맞는 적절한 숲가꾸기는 수목의 가치를 높여주며, 숲의 건강성을 증진할 뿐 아니라 각종 재해 예방 및 탄소흡수능력까지 증진할 수 있다.
 
고상현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소장은 “이번 체험행사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시민과 함께하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연구 시험림을 가치있는 산림자원으로 육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라며 “산림에 대한 숲가꾸기는 탄소 흡수는 물론 미세먼지를 저감시키는 등 현시대의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만큼 국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