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합천댐에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소 건설

합천군 군화 매화를 모티브로 한 ‘합천댐 수상태양광발전소’ 조감도(제공:한화큐셀)
<합천군 군화 매화를 모티브로 한 ‘합천댐 수상태양광발전소’ 조감도(제공:한화큐셀)>

한화큐셀은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경남 합천댐에 건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수상태양광 발전소는 한화큐셀이 지난 8월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지난 4일 최종 개발 승인이 완료돼 연내에 착공한다. 약 6만명이 연간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41MW(메가와트)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댐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소로는 최대 규모다.
 
수상 태양광 발전소는 육상 태양광 기술과 부유식 구조물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물에 뜨는 구조물 위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형태다.
 
유휴부지인 수면을 이용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육상태양광에 비해 그림자 영향이 적고 모듈의 냉각효과가 있어 발전량이 10% 높게 나오는 장점이 있다.
 
합천댐 수상 태양광 발전소는 약 6만명이 연간 가정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하는데 이는 합천군 인구 4만4434명이 사용하고도 남는 양이다.
 
한화큐셀은 합천군의 군화(郡花)인 매화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으로 이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다. 발전소 소재지인 합천군의 상징성을 강조하고 더 나아가 향후 재생에너지 견학과 관광지 활용까지 염두에 둔 계획이다.
 
환경안정성도 검증됐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합천호 태양광 실증 단지에서 4차례에 걸쳐 진행한 모니터링 결과 태양광 발전 시설이 환경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화큐셀은 수상 태양광 전용 모듈인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Q.PEAK DUO Poseidon)을 이 발전소에 설치할 계획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수면 유휴부지를 활용해 친환경 전기를 생산하는 수상 태양광 발전은 제한된 국토를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세계에서 인정 받은 고품질 솔루션으로 합천댐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