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정보 세분화 추진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올해12월~내년3월)에 대비하여 주간예보 권역을 세분화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 강화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16일부터 초미세먼지 주간예보 권역을 기존 6개에서 19개로 세분화해 제공한다.
 
기존 수도권, 강원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 등 6개 권역에서 서울, 인천, 경기북부, 경기남부, 강원영서, 강원영동, 충북, 충남, 세종, 대전, 전북, 광주, 전남, 경북, 대구, 울산, 부산, 경남, 제주 등 19곳으로 구체화하는 것이다.
 
주간예보는 7일간의(예보일 포함) 초미세먼지 농도 예보 정보를 제공하며 올해 6월부터 환경부 전국 대기질 정보 누리집인 에어코리아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그간 주간예보는 7일 중 5일은 19개 권역, 나머지 2일은 6개 권역으로 제공됐으나, 이달 16부터는 7일 전체 기간에 대해 19개 권역으로 확대해 세분화된 정보가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특성을 분석한 '2019년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사례집'을 이달 중순부터 지자체 및 미세먼지 관련 기관에 배포해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성공적인 이행을 지원한다.
 
사례집에는 지난해 처음 시도한 제1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2019년 12월 1일∼2020년 3월 31일) 동안 발생했던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 사례 분석을 비롯해 주요 특징 등을 담았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초미세먼지 농도 예보는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영향을 받기 때문에 쉽지 않은 도전적인 과제이나, 국민 안전을 위해 필요한 선제적 대응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