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택시가 서울 상공에 떴다”

서울시가 11월 11일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띄우는 유인용 드론택시(제공:서울시)
<서울시가 11월 11일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띄우는 유인용 드론택시(제공:서울시)>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11일 오전 10시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도시, 하늘을 열다’라는 부제로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를 공동개최한다고 밝혔다.
 
실증에는 중국 이항사(社)의 2인승급 드론기체 'EH216'이 투입된다. 약 7분간 해발 50m 상공에서 여의도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km를 두 바퀴 비행한다.
 
이번 실증행사에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즈, KT, 볼트라인, 드론월드, 미국 리프트 에어크래프트 등의 유관 업체와 대학 등이 참여해 드론택시용 개발기체 모형 전시회도 연다.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항공교통(UAM)은 높은 인구밀도와 고질적 교통체증으로 지상교통의 한계를 맞은 대도시의 교통난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드론택시 실증으로 UAM 분야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서 드론택시를 전시해 UAM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나 관련 법령상 규제로 비행실증을 하지 못했다. 이번 실증은 국토부가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후속조치로 항공안전법 등 제도적 기반을 정비한 결과다.
 
서울시는 이번에 투입하는 드론택시를 내년에는 타 지자체에서도 추가로 띄워 UAM에 대한 관심을 전국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대구와 제주 등에서 드론택시 실증에 관심을 보였으며 타 지자체의 추가 신청도 받을 예정이다.
 
서울시는 또 항공분야 대학 및 민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UAM 분야 학위과정을 개설하고 향후 국토부 인증을 거쳐 드론택시를 소방용 항공기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드론택시의 비행기회를 계속 제공하며 2025년 상용화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를 조속히 마련하는 등 국내 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인류가 꿈꾸던 미래 교통수단인 드론택시를 서울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선보여 매우 기쁘다”며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에 힘을 보태는데 선도적인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