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약자도 함께 즐겨요”...의암호 킹카누 선착장 준공식

춘천 물레길 카누여행(제공:한국관광공사)
<춘천 물레길 카누여행(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 춘천 의암호에서 장애인, 영유아, 고령자 등 이동약자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킹카누 선착장 준공식을 11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의암호 킹카누는 2019년 열린관광지 공모사업으로 선정한 곳이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선착장 진입 경사로 설치, 촉각 및 음성 안내판 등 무장애 동선·시설 개선 등 이용객의 이동 편의를 개선하고, 휠체어 탑승(4인승)이 가능한 카누를 신규 제작했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보행로, 장애인 화장실, 점자 표식 등 무장애 안내체계 정비 및 인적서비스 환경 개선을 하는 문체부와 공사가 2015년부터 주관·시행 중인 사업이며, 현재 전국 92개소 관광지가 선정 및 조성 중이다.
 
준공식 행사엔 안영바 관광공사 사장, 최보근 문체부 관광정책국장, 이재수 춘천시장을 비롯해 춘천시 장애인 단체가 참여해 열린관광지를 직접 체험하는 행사를 할 예정이다.
 
김석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이전에 조성한 열린관광지를 보다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무장애 여행코스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