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나빅8, ‘친환경 선박용 연료전지’ 개발 나서

두산퓨얼셀 선박용 연료전지 개념도(제공: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 선박용 연료전지 개념도(제공: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은 글로벌 선사인 나빅8(Navig8)과 ‘선박 추진·발전용 연료전지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지난 9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나빅8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해운회사다.
 
두산퓨얼셀은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고효율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SOFC)를 나빅8이 발주할 5만톤(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에 탑재하고, 추진동력 및 선박내 전원으로서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나빅8은 한국선급 등 관련 기관과 함께 선박 설계 검토와 더불어 실제 적용을 위한 다양한 기술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선박용 연료전지는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미래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꼽힌다. 국제해사기구(IMO)는 해운산업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2050년까지 200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축하는 강력한 규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해운업계는 저유황유 사용과 탈황장치 부착을 비롯해 암모니아,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원 발굴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Clarksons Research)에 따르면 선박 신규 발주는 연평균 3000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에 달한다. IMO 환경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엔진을 연료전지로 전환한다면 2050년까지 총 300GW 규모의 선박용 연료전지 신규 발주가 예상된다.
 
아울러 선박용 연료전지는 기존 선박유에 비해 발전 효율이 높고, 선박 내부에 자유롭게 연료전지 모듈을 배치할 수 있어 선박 기본 설계의 혁신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는 “선박 엔진은 선주가 직접 조선사에 발주를 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선주와의 협력은 사업화를 안정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동시에 선주가 보유한 선박에 직접 실증이 가능해 상용화 시점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어 “선박용 연료전지는 선박용 엔진의 환경 규제에 대응해야 하는 해운산업의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며 “두산퓨얼셀은 친환경 선박시장 진입과 함께 수소와 관련된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