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한강 대덕생태공원에 ‘드론비행장’ 조성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경기 고양시는 경기도에서 사업비 3억원을 지원받아 올해 안에 한강 대덕생태공원 내 드론비행장을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에 있었던 드론비행장은 ‘가양비행장‘이라는 명칭의 비포장 부지로 관련 시설이 전혀 없어 불편하고, 인근 야구장과 종로구 한강 다목적운동장 이용객들의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하던 곳이다.
 
이에 고양시는 위치를 한강 쪽으로 이동해 다른 시설들과 겹치지 않도록 하고 6020㎡ 면적에 아스콘포장 및 잔디를 심어 쾌적한 환경의 드론비행장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고양시는 드론비행장 이용객 및 주변 공원 이용 시민들의 안전 및 편의를 고려해 조성 전 단계부터 한국항공대학교 교수 등 전문가, 한국모형항공협회 임원들 등 실사용자들과 협의해 최적의 시설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120m 이하 공역에서 비행승인 절차 없이 취미용 드론 조종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와 함께 수도방위사령부 및 관련 부대에 승인을 받아 드론사업을 위한 편리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고양시는 이를 통해 비행허가, 인증, 안전성 평가 등의 규제를 특구 내 한시적으로 유예·면제 또는 간소화해 기업들의 시제품 시연·활용 공간을 제공하고, 국토교통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 등 향후 국토교통부 사업 참여 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는 초석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드론은 성장 가능성이 큰 산업인데도 비행금지구역, 비행제한구역, 관제권 등 비행제약이 많아 이번 드론비행장을 조성하게 됐다”며, “대덕 드론비행장에서 시민들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드론 비행을 즐길 수 있도록 군부대 및 관련 부처에서 공역 사용승인을 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