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에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들어선다”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 조감도(제공:한양)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 조감도(제공:한양)>

㈜한양이 전남 여수에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을 착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양이 전남 여수시 묘도 65만㎡ 규모 부지에 총 1조2000억원을 투입, 2024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만7000t 규모의 부두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한양은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의 20만㎘급 LNG 저장탱크 1기 및 LNG 터미널 시설 전반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연내 추가 수요처를 확보해 LNG 저장탱크 총 3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추가해, 당초 2024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했던 총 4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모두 완료한다는 목표다.
 
한양은 이번 착공을 기점으로 연내 인허가 승인 후 2021년 중순까지 기초공사하고, LNG 저장탱크 및 기화송출설비 등 본 설비에 대한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국내 발전용, 산업용 수요처에 LNG를 공급하고, 글로벌 LNG 트레이더들에게 LNG 저장, 반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LNG 벙커링, 수소 산업, 냉열이용창고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한양은 지난달 말 천연가스 반·출입 사업용 탱크 임대를 위한 보세구역을 허가받아 반출입업 탱크 공사계획까지 앞두고 있다. 해외 LNG 트레이딩이 가능한 개방형 민간 터미널의 면모를 갖출 전망이다.
 
한양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은 고용유발 약 3만6800명, 생산유발효과 약 7조9880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산업단지 내 발전·산업용으로 이용되던 석탄 연료를 청정연료인 LNG로 대체하면 광양만권의 대기 질 개선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총량제 대응에도 기여할 수 있다. 저렴한 LNG 직도입으로 수소를 생산하면 수소 충전소 등 수소 관련 사업도 가능해진다.
 
한양 관계자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이 활성화하면 친환경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증가하는 국내 LNG 직수입 발전소에 자유로운 선택권이 생길 수 있다”며 “동시에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 동북아의 LNG 거래 허브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