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도 ‘로밍’ 한다...차지링크 서비스 출시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한국전력(대표 김종갑)은 8일 전기차 충전 사업자를 연결하여 원활한 로밍을 돕는 ‘차지링크 서비스’를 출시한다.
 
로밍은 전기차 충전 사업자가 제휴를 맺은 다른 회사의 제품을 이용해 충전기를 보유하지 않은 지역에서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한전은 이날 13개 전기차 충전 사업자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기차 충전 로밍 얼라이언스 확대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대영채비, 매니지온, 보타리에너지, 소프트베리, 에버온, 에스트래픽, 이카플러그,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차지비, 차지인, KT, 클린일렉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등이 참여했다.
 
그간 일부 개별 충전 사업자 간 제한적으로 로밍이 이뤄져 왔지만 이를 중개해주는 플랫폼 사업자는 없었다.

차지링크 서비스 브랜드 로고(제공:한국전력)
<차지링크 서비스 브랜드 로고(제공:한국전력)>

이에 한전은 충전 사업자끼리 쉽게 로밍을 할 수 있도록 개방형 로밍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여기에 원스톱 요금 정산 솔루션, 애플리케이션 개발 도구(API) 서비스를 패키지로 구성해 이번 플랫폼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차지링크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사업자는 ‘캡코 플러그’ 누리집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다. 오는 11월 이후에는 전체 충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충전 사업자의 로밍 시스템 구축과 요금 정산의 복잡성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돼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며 “로밍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 시장 확장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