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소차 보급 세계 1위...충전소 인프라 구축은 뒤처저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8일 국내 수소 경제 현황과 과제를 분석하고, 수소 경제 정책이 연구개발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와 인프라 구축 확대에 집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소를 이용한 산업과 시장은 생산-저장·운송-활용의 단계로 이뤄진다. 한국 수소 경제는 수소전기차나 연료전지발전을 비롯한 활용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은 2019년 승용부문 수소전기차 보급 대수가 4194대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량도 408MW로 1위이다.
 
수소위원회에 따르면 2050년 수소는 최종 에너지 소비량의 18%를 차지하고 4억대의 승용차와 2000만대의 상용차가 활용될 전망이다. 이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약 20%에 해당한다. 같은 기간 시장 규모는 2조5000억달러(약 2940조원)에 이르고 3000만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한국에서도 70조원의 시장 규모와 60만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그러나 활용 분야 이외의 단계에서는 미흡한 부분이 많다는 게 전경련의 지적이다. 전경련에 따르면 전 세계 수소 경제 관련 특허 출원 중 한국의 비중은 8.4%로 약 30%인 일본 등 주요국에 비해 낮다. 또한 높은 수소차 보급량에 비해 충전소가 일본의 1/3에 수준에 불과하다.
 
현재 초기 단계인 수소 경제 구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정부 연구개발 역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 간 52%가 수소 활용 분야에 편중돼 있다. 수소 생산과 인프라 부문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 비중은 각각 22.9%와 12.9%에 불과하다.
 
반면 주요국은 수소 생산기술 개발, 해외 수입 등을 통한 수소 확보와 충전소, 파이프라인 등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EU는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고, 일본은 2030년까지 호주, 브루나이에서 생산하는 수소를 수입하는 국제 수소수입망을 구축해 충분한 수소를 확보하는 전략을 세웠다. 수소 경제 후발주자인 중국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4대 권역(베이징, 상하이, 광동성, 대련)을 조성하고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전경련은 한국이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갖췄으나 수소 산업 생태계가 수소 활용 분야에 치중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생산-저장·운송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한국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수소 활용 분야에서 지속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를 뒷받침하는 수소 확보와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다”라며 “정부는 수소 생산, 인프라 부문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고, 수소충전소 확충과 더불어 공공부문의 수소차 구입을 늘려 초기 시장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