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 주목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 외부(제공:News1)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 외부(제공:News1)>

충남 서산시가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이 타 지자체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9월 양대동 환경종합타운 내에 준공된 이 시설은 그동안 개별적으로 처리됐던 가축분뇨, 음식물·하수쓰레기 등을 통합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국내 최초로 갖췄다.
 
이 시설은 1일 가축분뇨 100톤, 음식물류쓰레기 50톤, 하수슬러지 100톤, 분뇨 70톤 등 총 320톤의 유기성폐자원을 통합 처리해 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를 생산한다.
 
부산물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는 폐기물 처리 최종 부산물인 슬러지 건조시설의 건조 열원과 전력생산을 위한 발전 사업에 재생에너지로 활용하게 된다.
 
이 사업에 적용된 주처리 기술은 금호건설이 2008년 기술개발에 착수해 2014년 검증을 통해 개발한 KH-ABC 바이오가스화 기술로 환경신기술 검증(제185호) 및 녹색기술(GT-14-00231호) 인증을 보유한 순수 국내 개발 기술이다.
 
이 기술은 고농도 유기성폐기물에 적용 가능하고, 처리효율이 우수해 바이오가스 발생량을 최대화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바이오가스 내 포함된 악취성분(황화수소) 발생량을 저감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기성폐자원 통합처리 시설로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연간 9800톤을 저감(2억 원 가량 경제적 효과)하는 효과를 낸다.
 
이는 약 7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비슷하며, 발생된 폐기물을 개별로 처리하는 기술에 비해 건설비 116억 원, 연간 운영비 약 7억 원 정도의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은 전국 지자체에 좋은 사업모델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시설 활용을 통해 각종 낭비를 막고 하천방류 오염물질 감소와 악취 저감으로 시 전역 방류 수질 개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