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추석 대비 중소환경기업 지원에 나선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추석 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재정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친다고 29일 밝혔다.
 
먼저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된 2000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 융자가 재정난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을 위해 추석 이전 원활하게 집행되도록 공모·심사 등을 신속히 추진한다.
 
미래환경산업 융자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하고, 환경기업의 운영에 필요한 운전자금을 확대 제공하는 등 기업 경영난 극복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그간 공모·심사결과 200개 이상의 환경기업에 대해 약 1300억원의 융자금이 지원됐으며, 이 중 1000억원 이상을 운전자금으로 지원해 중소 환경기업의 경영 정상화에 집중하고 있다.
 
환경부는 또 추석 연휴에 재활용폐기물 선별업체의 수용능력(처리·보관)을 높이기 위해 관련 비용을 한시적으로 추가 지원한다.
 
선별업체를 대상으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플라스틱 선별지원금을 추석전부터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kg당 평균 35원에서 55원으로 상향 지급하게 된다.
 
인천 환경산업연구단지와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에 대해서도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올해 2월부터 입주기업을 상대로 임대료를 인하해 경제적인 부담을 완화하고 있으며, 경영 여건이 개선되기까지 임대료 인하를 지속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연구개발·특허출원 지원, 판로 개척,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입주기업과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기업에 필요한 지원책을 발굴하고 있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기업에 지원하는 예산은 신속하게 집행하는 한편,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실질적인 지원책을 계속 발굴하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