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온실가스 2018년 대비 3.4% 감소 추정…발전 부문 주도

지난해 온실가스 2018년 대비 3.4% 감소 추정…발전 부문 주도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대비 3.4%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감축 주요인은 발전과 발열부분 감축과 공공·가정·상업 분야로 나타났다.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28일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확정했다. 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지난해 잠정 배출량을 추정해 공개했다.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인 2017년 대비 2.5% 증가했다.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발전〃열생산, 화학, 중전기기, 반도체〃액정 부문의 배출량 증가로 2017년 7억 970만톤 대비 1790만톤 증가한 7억 2,760만톤으로 나타났다.

발전〃열생산 부문은 전력 수요의 증가에 따른 천연가스 발전량 증가(24.6%↑) 영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1,700만톤(6.7%↑) 늘었다.

제조업·건설업 배출량은 2017년 대비 5만톤 증가(0.03%↑)했다. 세부 부문별로는 화학에서 533만톤 증가(13.1%↑)했고, 철강 416만톤(4.2%↓), 제조〃건설업-기타 부문 161만톤(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송 부문은 국제 유가 및 국내 유류 판매가 상승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23만톤 소폭 감소(0.2%↓)했다.

상업·공공·가정 등 기타부문은 유가 상승 영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대비 소폭 감소(0.2%↓)했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은 중전기기와 반도체·액정 부문 위주로 2017년 대비 260만톤 증가(14.1%↑)했다.

이번에 확정된 2018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따라 국제사회에 제출되는 국가 승인 통계로서 국내 온실가스 감축 정책 수립에 활용된다.

반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 280만톤으로 2018년 7억 2760만톤보다 2490만톤 감소(3.4%↓)한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대비 발전·열생산 부문 감소량 1,960만톤(7.3%↓)은 총 발전량 감소(1.3%↓),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 감소(4.8%↓),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증가(6.3%↑) 등이 주된 요인으로 추정된다. 상업·공공·가정 등 부문은 따듯한 기온으로 난방용 연료 소비가 감소해 2018년 대비 210만톤 감소(4.0%↓)한 것으로 추정했다.

수송 부문은 유류가격 하락으로 2018년 대비 170만톤 증가(1.8%↑)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총생산(GDP) 10억원당 배출량은 380톤으로 나타나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하는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은 에너지통계월보, 배출권거래제 자료 등 유관자료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