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문화생활 즐길 수 있어요”

공연장 방역 현장(제공:News1)
<공연장 방역 현장(제공:News1)>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8일부터 전국의 국공립 문화예술시설이 운영을 재개한다고 25일 밝혔다.
 
23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11개 국립공연장은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 준비과정을 거쳐 오는 28일부터 개관하지만, 국립경주박물관과 국립제주박물관은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으로 이번 재개관 대상에서 제외했다.
 
23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개관(과천, 서울, 청주,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개관(서울, 세종, 어린이청소년) 국립장애인도서관 그리고 지방박물관 11개(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춘천, 나주, 익산) 등이다.
 
11개 공연시설은 국립중앙극장, 국악원(서울 본원), 남도국악원, 부산국악원, 진도국악원, 정동극장, 예술의 전당, 명동예술극장, 백장극장, 판, 아르코대학로극장 등이다.
 
문체부는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는 현 상황을 고려해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 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중 운영 재개를 결정한 만큼, 이용객들은 반드시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