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비용, 시장 25만원대로 마트보다 20% 저렴해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올 추석 차례상을 마련하는 비용을 비교해 보니 전통시장이 대행마트 보다 약 20%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전통시장 37곳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수요가 많은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올 추석 차례상을 마련하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25만1442원, 대형마트는 31만6058원으로 20.4% 저렴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채소류(43.3%), 육류(25.7%), 수산물류(25.1%), 과일류(3.2%) 등이 대형마트보다 가격 우위를 보였다.
 
또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고사리(64.5%), 깐도라지(64.1%), 쇠고기 탕국용(34.6%), 동대표(33.7%), 대추(31.5%) 등이 대형마트보다 저렴했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 대비 약 10.8% 상승(22만6832원→25만1442원)했고, 대형마트는 약 4.3% 상승(30만3034원→31만6058원)했다.
 
소진공은 제수용품 가격 상승에 대해 긴 장마와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가 맞물린 영향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특히 무·대파 등 채소류는 연이은 기상 악화로 작황이 매우 좋지 않았고, 과일류는 생육부진과 낙과피해가 컸다고 진단했다.
 
조봉환 이사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 속 개별 전통시장들도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며“ 전통시장·고객 모두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지켜서 저렴한 장보기, 건강한 추석장보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