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세종보 개방으로 수생태계 회복 확인

금강 세종-공주보 구간을 완전 개방후 생태계 서식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향후 다른 강 보개방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환경부는 완전 개방 중인 금강 세종·공주보를 3년간 관측·분석한 결과,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출현하는 등 생태계 전반의 서식환경이 개선됐다고 10일 밝혔다.

금강 공주보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세종보는 같은 해 11월부터 수문을 개방 중이다. 올해 6월 기준으로 공주보는 778일, 세종보는 888일 동안 완전 개방했다.

보 개방으로 모래톱과 수변공간이 늘고 생물 서식처가 다양하게 형성되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흰수마자를 비롯한 멸종위기종이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등 금강의 자연성 회복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전햇다. 또 물흐름이 빨라지면서 퇴적물의 모래 비율이 증가했고, 유기물질 함량이 줄어드는 등 개방 효과가 관측됐다고 분석했다.

특히 보 최대 개방 기준으로 세종·공주보 모래톱은 축구장 면적 74배가(0.527㎢), 수변공간은 축구장 면적의 115배(0.819㎢)가 증가했다.

금강·세종보 개방으로 수생태계 회복 확인

드러난 모래톱 및 하중도 등지에서 모래·자갈밭에서만 번식하는 특성이 있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흰목물떼새가 세종·공주보 구간에 널리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지난해 금강 세종보 하류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흰수마자가 재발견된 후 올해 상반기에는 공주보 상류에서도 발견됐다. 흰수마자는 물살이 빠르고 깨끗한 모래가 깔린 환경에만 서식하는 한반도 고유종이다. 보 개방 후에 퇴적물 내 모래 비율이 증가하고 유기물질 함량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퇴적물 내 모래 비율이 높아지고 유기물이 감소하면, 퇴적층이 깨끗해지고 산소 소모량이 감소해 수생생물의 서식환경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금강·세종보 개방으로 수생태계 회복 확인

환경부는 다만 낙동강 개방과 관련해선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낙동강은 취·양수장, 지하수 관정, 친수시설 및 주변 지역 농·어업활동 등이 개방 제약 요건이 많아 보 개방 기간·폭이 제한적이 제한점이란 점에서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