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가나에 원전 안전성 평가 기술 무상 지원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원전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가나에 무상 지원한다(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원전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가나에 무상 지원한다(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은 31일 가나원자력위원회(GAEC)에 원전 안전성 평가 소프트웨어 ‘AIMS-MUPSA’를 5년간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원자력연은 캐나다, 러시아, 중국 등과 함께 IAEA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 국제공동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가나 역시 이 공동연구에 함께 참여하며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경험하고 안전성 평가 기술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연구원은 원자력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과 추후 가나와의 안정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무상으로 기술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가나에 지원하는 AIMS-MUPSA는 국내와 같이 한 부지에 2개 이상의 원전이 모여있는 경우 원전의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소프트웨어로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개발했다.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들이 독자적인 평가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나, 원자력연에서 개발한 AIMS-MUPSA는 대형 원전부지에서도 실제 활용할 수 있어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연구원은 국내에서 이미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등 다수의 산업체와 대학들에 기술을 이전했다.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미국의 전력연구소(EPRI)에도 AIMS-MUPSA에 포함된 계산프로그램인 FTREX(고장수목 정량화 소프트웨어)를 수출해 총 20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박원석 원자력연 원장은 “원자력연구원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원전 리스크 평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연구원은 앞으로도 가나공화국 뿐 아니라 많은 개발도상국들에게 우리나라의 우수한 원자력기술을 수출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