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계 온라인 창작활동 정부가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되고 있다(제공:News1)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되고 있다(제공:News1)>

비대면 시대에 예술가들이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17개 시·도 광역문화재단과 함께 ‘온라인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3차 추경 신규사업인 ‘온라인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은 비대면 환경에서 새로운 예술활동을 모색하는 전국의 예술가 27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예술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이처럼 급변하는 사회환경에서 예술계가 특유의 창의성을 바탕으로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일환이다. 이에 기존 공연예술 생중계에 머물던 온라인 예술활동 지원범위를 기초예술 전 분야로 확장한다.

아울러 기존 오프라인 현장관객에 더해 온라인상의 잠재관객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해 적극적인 ‘신규관객’ 개발을 지원함과 동시에, 온라인 환경에 적합한 ‘수익 창출 모델’ 발굴 등 지속적인 예술창작활동 기반 조성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시·공간 물리적 환경의 제약을 뛰어넘는 새로운 예술 창작과 향유를 위한 ‘동시대 예술 실험’으로,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여건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지원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17개 시·도 광역문화재단이 참여하여 자율적으로 지역 특성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온라인 예술 콘텐츠 제작 지원과 더불어 온라인 환경에서의 창작활동 시 발생할 수 있는 저작권 관련 컨설팅 진행, 온라인 콘텐츠 제작에 대한 교육·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광역문화재단별 일정에 따라 신청접수를 진행 중이며 지역별 세부 지원내용은 각 광역문화재단 누리집과 ‘온라인미디어 예술활동 지원사업-아트 체인지업’ 누리집 및 문화예술 코로나19지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장은 “예술계는 비대면·온라인 환경 변화에 창의적으로 대응하여 예술의 지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새로운 형태의 예술활동을 지원한 이번 사업으로 온라인 기반 예술의 가치와 수요를 창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