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세계 최초 ‘주거용 건물 온실가스 배출 표준’ 개발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DB 개념도(제공:국토부)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DB 개념도(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는 25일 한국감정원과 개발한 ‘주거용 건물(개별난방 아파트)의 온실가스 표준베이스라인’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청정개발체계(CDM)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표준베이스라인은 국토부가 수집·관리하는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데이터베이스(DB)’ 정보를 분석해 기후, 전용면적, 준공년도, 난방방식에 따라 아파트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양을 18개 유형으로 구분된 표준안으로 제시한 것이다.

이론적 배경은 UN이 지난 2018년 8월 제시한 바 있었으나, 축적 데이터 등의 부재로 실제 적용된 사례는 거의 없었다.

우리나라는 ‘건축물 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DB’를 바탕으로 모든 건축물의 에너지 사용량을 수집·보유·관리하고 있어 세계 최초로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공식 등재하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국토부는 표준베이스라인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량의 측정을 쉽게 하고, 아파트 주민 등 일반인도 탄소배출권 거래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성과를 토대로 지역난방을 사용하는 아파트와 아파트 외 주거용 건물, 상업용 건물 등의 표준베이스라인을 개발하는 한편, 시장·정보기술 기반 온실가스 감축 유도정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