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무형문화재 보유자 등 ‘예술인 행복주택’ 건립에 나서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 조감도(제공:News1)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 조감도(제공:News1)>

전라북도 전주에 무형유산 보유자와 전승자가 안정된 환경에서 전승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예술인 행복주택’이 건립된다.

전주시는 국토교통부, 문화재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함께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을 연계해 2023년까지 동서학동 국립무형유산원 서편 부지에 총 382억원을 투입해 행복주택관과 전수교육관 등을 갖춘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을 건립하려는 것은 무형유산 대표도시인 전주를 무형유산 전승 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있는 동서학동을 중심으로 전주에는 총 43건의 국가지정 무형문화재와 전라북도 지정 무형문화재, 수많은 전수자가 거주하고 있다.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은 예술인 주택과 공방, 전시관, 교육관 등으로 구성된다.

예술인 주택의 경우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전수자 등 문화예술인과 인근 대학생의 전승활동과 예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주택으로, 주거비 부담이 적은 96호가 공급된다.

교육관은 안정된 환경에서 전통문화의 보전 및 계승이 이뤄질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의 전승, 교육, 공연 등을 위한 시설로 구축된다.

이밖에 창작활동 지원 공간, 전시·사무 공간, 판매시설, 무형유산 소재 정원, 실외 작업공간, 옥외 전시, 야외무대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명규 전주시 부시장, 변창흠 LH 사장, 왕기석 전라북도무형문화재연합회장 등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 상호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전주시)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명규 전주시 부시장, 변창흠 LH 사장, 왕기석 전라북도무형문화재연합회장 등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 상호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전주시)>

이와 관련, 국토교통부와 문화재청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명규 전주 부시장, 변창흠 LH 사장, 왕기석 전라북도무형문화재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 상호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주시는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이 조성되면 전통문화 보전 및 계승이 보다 활발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는 전국 기초지자체 중 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한 도시”라면서 “도시재생을 전국에서 가장 힘차게 추진하고 있는 만큼 무형문화를 통해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