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한 나무 종자 채취해 조림에 사용한다”

주요 조림수종인 충주 채종원의 낙엽송 구과(제공: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주요 조림수종인 충주 채종원의 낙엽송 구과(제공: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이달 말부터 충주 낙엽송 채종원을 시작으로 채종원산 종자 채취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금년도 종자 채취는 장마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예년에 비해 1주 정도 늦게 시작하게 됐으며 12월 초쯤 마무리될 예정이다.

채종원(Seed Orchard)은 전국의 산지에서 선발된 유전적으로 우수한 나무(秀形木)들의 집단으로 우수한 개량종자를 대량 생산하기 위해 운영·관리하는 나무 과수원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의 채종원산 종자 생산량 예측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산림종자 총 생산량은 6∼7톤 정도로 예측되고 있다.

수종별로 보면, 낙엽송 50kg, 편백 260kg, 잣나무 5,000kg, 소나무 250kg 등이며 이는 전체 조림 수요의 약 65%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이번 종자 채취에는 연인원으로 약 4,200명의 인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채취된 종자는 정선·선별과정을 거쳐 보관되고 이후 양묘를 거쳐 2~3년 이후부터 조림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종자 채취 작업단지 분산 및 작업자 간 거리 유지 등을 통해 채취작업중 작업자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나무 종자가 숲이 되기까지 40∼50년 이상 소요되는 만큼, 우수한 종자사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채종원산 종자는 모수(엄마나무)의 우수한 성질이 검증되어 있어 일반 종자 대비 30%가량 생장이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을 뿐 아니라 적절한 관리로 품질이 우수하여 산림자원 육성의 기본 중의 기본이다”라며 “금후 조림수종 등을 감안해 우수 종자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