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펀샵, “매달 세계 각국 대표 과자 만나 보세요”

'펀샵' 세계과자 구독 서비스(제공:News1)
<'펀샵' 세계과자 구독 서비스(제공:News1)>

CJ ENM 오쇼핑부문 라이트스타일 ‘펀샵’은 매월 새로운 국가의 대표 간식을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는 세계과자 구독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를 위해 세계 각국의 수입 과자를 정기 배송해주는 스타트업 ‘스낵트립’과 제휴를 맺었다.

배송되는 모든 과자는 정식 수입신고가 완료된 상품이다. 평소에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과자를 손쉽게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다.

과자는 기본박스 기준 약 6개가 제공된다. 예를 들어 태국이 그 달의 테마라면 태국 역사와 간식을 설명한 책자와 함께 대표 간식인 엑스오 버터캔디·대니쉬 버터쿠키·젤리벨리 후루츠믹스·바닐라 웨이퍼 등을 받는 식이다.

‘스낵트립’ 기본박스는 3개월 4만3500원(6개월 8만7000원)이며 기본 패키지보다 두 배 많은 간식을 받아볼 수 있는 큰박스는 3개월 7만3500원(6개월 14만7000원)이다. 정기 구독 기간 동안 무료 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최진표 CJ ENM 오쇼핑부문 펀샵사업팀 부장은 “펀샵의 모토가 ‘재미’(Fun)인 만큼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드리고자 세계과자 구독 서비스와 재미지원금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펀샵은 어른들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쇼핑몰답게 신선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새로움과 재미를 지속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