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에너지 충전해 전력수급 자원으로 활용...피크시간대 방전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부터 내달 12일까지 ‘태양광 연계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의 전력수급 활용 시범운영’을 시행한다고 3일 전했다.

이번 시범운영은 지난달부터 재생에너지 연계 ESS 운영제도가 개선된 이후 후속 조치다. 태양광 연계 ESS의 충·방전시간 조정을 통한 전력수급 활용 가능성과 화재안전성 등을 시험하기 위해 산업부와 전력유관기관(한전·전력거래소·에너지공단·전기안전공사)이 공동 시행한다.

시범운영 시행 기간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7월6일~9월18일) 중 전력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8월부터 6주간이다.

대상은 관련 업계와 사전협의를 통해 설비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인력이 상주하고 있는 현장을 위주로 배터리·PCS 제작사·설비용량 등을 고려해 15개소를 선정했다.

이번 시범운영에서는 현재 일정시간(10~16시) 충전 후 사업자 임의로 방전하는 방식에서 여름철 피크시간대(15~18시)에 집중 방전할 수 있도록 충·방전시간을 조정해 운영신뢰성과 안전성, 출력제한 성능 등을 평가한다.

시범운영 기간 중 화요일~토요일은 아침 9시부터 15시까지 충전한 후 당일 15시 또는 16시부터 20시까지 방전한다. 다만 전력수요가 낮은 일요일은 ESS용량의 일부를 충전만 하고 월요일 오전에 추가 충전해 수요가 높은 오후시간에 방전한다.

산업부와 전력유관기관은 충·방전시간 변경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ESS 온도 상승 등 위험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ESS 화재안전성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업계와 관련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화재 예방대책을 사전에 마련해 설비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시범운영 이후 계절별 수요특성에 맞게 충·방전시간을 조정하는 등 태양광 연계 ESS를 전력수급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구체화하고, 활용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태양광 연계 ESS의 경우 충전은 정해진 시간에 하고 방전은 사업자 임의로 해왔는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전력 피크시간에 집중 방전하면서 ESS 활용도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ESS의 화재안전성과 제어성능이 고도화돼 산업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