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남항, 친환경 선박 메카로 거듭난다

친환경선박 메카로 조성되는 목포 남항(제공:목포시)
<친환경선박 메카로 조성되는 목포 남항(제공:목포시)>

전라남도 목포시는 목포 신항과 대양산단을 중심으로 조성하고 있는 해상풍력산업 전진기지와 함께 남항에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 육성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목포 남항 전기추진 차도선(여객·화물 수송 선박) 및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사업을 지난 4월 착수했다.

이 사업은 2024년까지 5년 동안 약 450억 원이 투입되며, 올해는 123억 원(국비 72억 원)을 확보해 차도선 개발과 운용인프라 설계를 추진 중이다.

전기추진 차도선은 기존의 디젤 엔진 대신 전기에너지를 활용함에 따라 소음이나 진동이 적고 매연·미세먼지가 배출되지 않는다.

특히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배터리)을 차량형태로 제작, 해양 분야에 적용한 세계 최초의 전기 선박으로 우리나라 연안을 운항하는 차도선에 우선 보급하고 차후 어선 등으로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후속 사업으로 해수부, 전남도와 함께 2021년부터 5년간 총 494억 원 규모인 친환경선박 혼합연료 기술개발 및 해상 테스트베드(시험 공간·시스템)를 선제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해 기존 LNG에 무탄소 연료인 수소나 암모니아를 혼합한 새로운 친환경 연료시스템 개발과 함께 다양한 기술을 해상 테스트베드를 통해 실증하는 등 세계적인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점하는 고부가가치 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할 방침이다.

3단계로 차세대 친환경 대체연료를 이용하는 선박의 보급, 확산과 기술고도화를 위한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전기추진 차도선 개발과 친환경 선박 해상 테스트베드, 친환경 대체연료 추진선박 기술고도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목포권은 명실상부한 친환경 선박 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산하 친환경연료추진연구센터가 남항에 들어선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현재 전국에 대전 본원을 비롯 부산, 고성, 거제에 4개의 지역거점이 있다. 목포 남항은 친환경선박 산업을 육성하는 새로운 연구거점이 된다.

또 남항을 중심으로 서남해안 권역을 친환경 대체연료 기술 개발과 보급, 확산을 위해 전남도와 함께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도 속도감 있게 준비하고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목포신항과 대양산단을 중심으로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구축을 위한 전진기지와 함께 목포남항에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가 완성되면 목포는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