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34년까지 원전·석탄발전 감축한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는 2034년까지 원자력발전소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 기조를 유지하면서 과감한 석탄발전 감축을 제시하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올해 하반기 내 수립하겠다고 28일 전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업무보고에 따르면 하반기 중 수립될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2034년까지 원전의 점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지속하면서 과감한 석탄발전 감축방안이 제시된다.

또한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 추진과 신재생의무공급(RPS) 비율 상향, RE100 도입 등도 포함될 계획이다.

RE100은 기업 사용 전력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자발적 캠페인이다. 구글, 애플을 비롯한 전세계 200여개 기업이 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확산 조짐이 일고 있다.

보고서에는 또 그린뉴딜 투자를 확대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급-전달-소비의 에너지시스템 전반의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담겼다. 재생에너지와 수소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집중 육성하고, IT기반의 에너지 신산업·서비스 창출도 촉진한다.

지속가능한 원전 운영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도 내놨다. 대표적으로 원전해체 등 미래 유망시장 창출, 원전 기자재·운영서비스 수출확대, 원전 산업 구조전환을 위한 제도적 지원 추진 등이다.

또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의견수렴도 계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주관으로 국민 의견수렴을 실시하고 정책 권고안이 마련되면 이를 기반으로 관리정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보고서에는 주력산업에 데이터·AI(인공지능) 등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제조업 중심의 디지털 뉴딜 추진 계획이 담겼고, 산업단지·경제자유구역을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집중 육성하는 등의 지역산업 활력 방안도 포함됐다.

또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미중 무역갈등 등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개방-개발협력을 연계한 'K-FTA(자유무역협정) 모델' 개발 등 글로벌 통상 협력 기반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산업 질서 재편에 대응하는 종합전략을 추진해 주력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성장을 본격화하겠다"며 "수출활력 회복에도 현장 수요 중심으로 당면위기를 극복하는 등 총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