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인정한 우리문화...‘2020세계유산축전-경북’ 개최

안동 도산서원(제공:게티이미지)
<안동 도산서원(제공:게티이미지)>

오는 31일부터 한 달간 ‘2020세계유산축전-경북’이 경상북도 세계유산 보유 지역에서 개최된다.

‘세계유산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문화재청과 경북도는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경주시, 안동시, 영주시 일대에서 펼쳐지게 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안동에서는 퇴계 이황의 ‘도산12곡’을 재해석한 창작 음악공연 ‘도산12곡’, 서원에서 선비들의 하루를 재구성해 체험해보는 ‘서원의 하루’, 라디오를 들으며 하회마을 물줄기를 따라 걷는 ‘하회구곡 라디엔티어링’, 하회 별신굿 탈놀이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한 ‘2020 하이마스크’ 공연이 열린다. 또한 서원의 풍경과 산사의 석탑, 역사마을의 경관을 첨단기술로 구현해낸 미디어아트 ‘세계유산전’이 한 달간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 펼쳐진다.

경주에서는 석굴암 본존불을 360도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한 미디어아트 ‘천년유산전’을 비롯해 신라 시대 학자인 최치원의 시 ‘향악잡영’에서 언급된 다섯 가지 전통놀이를 소재로 한 공연 ‘신(新)신라오기’, 신라 전통복장과 영주 인견, 안동 삼베복장, 전주 한지로 만든 다양한 옷을 선보이는 패션쇼 ‘회소’, 포석정 도랑에 술잔을 띄우며 시를 읊던 옛 선조들의 유흥을 체험해보는 ‘유상곡수연 체험’, 경주 대릉원의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하는 ‘달빛기행’ 등이 준비됐다.

영주에서는 불교철학을 춤으로 재구성한 가무극 ‘선묘’, 세계유산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합창 교향곡 ‘부석사 사계’ 공연, 소수서원 야간개방 ‘월하연가, 소수’, 선비들이 서재에서 쓰는 도구들을 소수서원 박물관에서 전시하는 ‘문방사우 특별전’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7월 한 달 동안 서원을 주제로 ‘2020 세계유산축전-한국의 서원’이 열린 바 있다. 오는 9월4일부터 20일까지는 제주도에서 ‘2020 세계유산축전-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이 열린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