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에너지 분야 뉴딜사업 이끌 추진단 가동

산업부 한국판 뉴딜 추진단 구성안(제공:News1)
<산업부 한국판 뉴딜 추진단 구성안(제공:News1)>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에너지분야(그린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한국판 뉴딜 사업을 이끌 추진단이 17일 발족하고 본격적인 뉴딜 대책 이행에 착수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발족식과 함께 열린 1차 회의에선 정승일 산업부 차관 주재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중 산업·에너지 분야의 추진체계 구축과 조기성과 창출을 위한 추진전략에 관한 논의가 진행됐다.

앞서 정부는 14일 16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고용·사회적 안전망 강화 등 3대 분야 28개 과제, 10대 대표과제를 제시한 바 있다.

산업·에너지 한국판 뉴딜 추진단 설치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된 산업부 담당 정책 및 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해서다. 10대 대표 과제 중 산업부가 주도하는 그린에너지, 스마트·그린 산단,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3개 그린뉴딜 과제를 맡게 된다.

에너지혁신정책과를 중심으로 한 그린에너지 추진팀, 입지총괄과·산업환경과로 구성된 스마트·그린산단 추진팀, 자동차항공과를 핵심으로 한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추진팀 등 과제별 전담팀을 구성한다.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서는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위해 산업지능화 추진팀을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

이들 4개팀은 각각 담당 실장급이 총괄해 뉴딜 대책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3개 그린뉴딜 과제 내 100여개 사업 중점 관리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조기에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동시에 예산 확보와 집행, 성과사업 발굴 등 한국판 뉴딜 대책의 이행현황을 점검·관리하고, 추진전략을 논의해 나간다.

산업부 담당부서 뿐만 아니라 산업단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 자동차연구원, 산업기술진흥원, 에너지기술평가원, 생산기술연구원 등 다양한 분야별 지원기관도 참여해 뉴딜사업을 내실화하고 '그린뉴딜 정책포럼'을 출범시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수송, 에너지 디지털화 등 분야별 전문가 포럼을 시리즈로 개최함으로써 그린뉴딜 발전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해나갈 예정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경제의 미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산업구조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산업구조 혁신과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판 뉴딜을 통한 산업 생태계 디지털 전환 및 그린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