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2025년 전기차 100만대 판매”...친환경차 시장 선도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제공:News1)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제공:News1)>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은 “2025년에 전기차 100만대를 판매하고 세계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목표로 하겠다” 라고 14일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온라인 방송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중심으로 현대차그룹 비전을 말씀드리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친환경차 시장을 순수전기차와 수소전기차로 나눠 접근하는 현대차그룹의 투트랙 전략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정 수석부회장이 먼저 소개한 차세대 전기차 3종은 전용 플랫폼(E-GMP)이 적용된 모델이다. 양산 및 출시 예정 시기는 내년 초다.

이들 차량은 20분 내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50㎞ 이상이다. 내연기관에 버금가는 주행효율을 갖춘 것으로 2025년까지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23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게 정 수석부회장 설명이다.

한편,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과 연이은 회동을 가진 정 수석부회장은 이들 기업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세계경쟁에서 앞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 LG, SK는 국내 대표 배터리 기업이다. 정 수석부회장이 이들 기업 총수를 모두 만난 것은 배터리 수급과 차세대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한 연합전선 구축을 위해서다.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려면 무엇보다 배터리 부문에서 경쟁우위를 점하는 게 중요하다. 의사결정권을 가진 총수간 회동으로 협업을 강화하면 발 빠르게 변하는 전기차 시장 트렌드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또 미리 거래선을 확보해 놓으면 각국의 그린 뉴딜 정책으로 발생할 수 있는 배터리 공급부족 사태도 비껴갈 수 있다.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경쟁우위를 점한 수소전기차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소개도 빼놓지 않았다. 이들 부문 역시 미래모빌리티 부문의 핵심으로 현대차그룹이 전기차와 함께 신성장 동력으로 삼은 사업들이다.

국민보고에서 수소전기차 넥쏘와 최초의 양산형 수소트럭인 엑시언트 기반 모델을 소개한 정 수석부회장은 심장에 해당되는 연료전지시스템 설명에 많은 공을 들였다.

이는 단순 완성차 판매를 넘어 수소기술을 타산업에 전파해 전체 시장 규모를 키우려는 사업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시장 파이를 키우는 동시에 그 안에서 실익을 챙기겠다는 것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완성차를 넘어 선박·철도·지게차 등 운송, 전력 생산·저장 등 발전 부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선박, 연료전지 발전 사업은 수소차 기술을 발판으로 신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일종의 블루오션에 해당된다.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여러 영역에서 수소전지시스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다는 의미로 현대차그룹 역시 핵심부품 판매가 새로운 수익원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연료전지시스템 지난 20년 간 140여 협력업체들과 함께 개발했다"며 "3~4년 안에 수명을 두 배 이상 늘리고 원가는 절반 이하로 낮춘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이 소개한 도심용 항공모빌리티(UAM) 역시 현대차그룹의 주력 육성 사업 중 하나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 국제가전박람회(CES)에서 UAM 비전을 밝힌 정 수석부회장은 개인 비행체(PAV)와 환승장(Hub), 편의시설을 갖춘 지상 이동체(PBV)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미래 도시 구축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

이중 개인 비행체(PAV) 상용화 목표시기는 2028년이다. 모건스탠리는 UAM 시장 규모가 2040년 1700조원(1조5000억달러)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할 정도로 성장 가능성이 큰 부문이라는 평가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