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불법사용’ 차단, 시스템 구축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으로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제공:News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으로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제공:News1)>

앞으로 전통시장 이외 지역에서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된다.

13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최근 '2020년 전통시장 구역도시스템 구축'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이 시스템은 지리정보(GIS) 등을 활용해 전국 1600여개 전통시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전통시장은 경계가 불분명해 지정된 시장 내에서만 사용해야 하는 온누리상품권이 인근 상점이나 시장에서도 사용돼 왔다. 예를 들어 전통시장 바로 옆에 있는 상가나 길 건너 상점가에서도 온누리상품권 사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는 엄연한 불법으로 시장 상인들로부터 꾸준히 민원이 제기돼 왔다.

소진공 관계자는 "이번에 구역도를 명확하게 만들어 온누리상품권 불법 사용을 근절할 방침"이라며 "전통시장 구역도를 만들면 온누리상품권 매출도 기존보다 정확하게 산출하고, 상품권 가맹점도 더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스템이 완성되면 이같은 불법 행위에 고발, 행정조치 또한 가능해진다.

소진공은 연구용역을 통해 전통시장 지번과 구역도 제공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기존 전통시장·상점가 지번과 지리정보(GIS) 시스템을 활용해 전국 전통시장·상점가 구역을 시스템 상으로 구현하고 이를 대국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대상은 전통시장 특별법에 따라 시‧군‧구에서 관리하는 전통시장, 상점가 및 지하도상점가 약 1600개이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상점가의 구역조회와 표기가 정확해지고 각 시장의 개요, 편입토지조서 등 다양한 정보를 구축하는 등 국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전통시장 DB를 만들 수 있다.

소진공 관계자는 “국민들에게 제공된 구역도 시장명을 클릭하면 이 시장에 대한 기본 정보, 소속된 점포 등을 볼 수 있고 소속된 점포를 클릭 했을 때 판매 물건, 가격 등의 정보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