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원전해체 기업·인력 육성사업 탄력...국비 60억 확보

신고리원전 3호기 전경(제공:News1)
<신고리원전 3호기 전경(제공:News1)>

울산시는 산업부 주관 에너지 기술개발과 에너지 인력 양성 사업 공모에 각각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고 9일 전했다.

이번 공모는 에너지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산업의 신성장 동력화를 위한 기술개발 추진과 미래 에너지기술을 선도하는 혁신 인재 및 에너지산업 생태계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융합형 실무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너지기술개발사업'부문에 선정된 '원전해체 가상작업장 및 힘-토크 반응 원격해체작업 훈련시스템 개발사업'은 가상훈련을 통해 작업자의 안전 확보와 최적의 해체작업 훈련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청했다.

울산시는 3년간 38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는 이 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 276억 원 경제유발효과와 원전해체 작업인력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너지인력양성사업'부문에 선정된 '스마트 원전해체 융합인력 양성 사업'은 원전산업 기술전반에 폭넓은 이해를 가지며 인공지능(AI), 빅 데이터(Big Data), 방사선, 환경, 폐기물 등 석사급 고급인력 양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울산지역 소재 국내 유일한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와 울산시가 협력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5년간 22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원전해체산업 분야의 글로벌 리더십을 갖춘 석사급 실무리더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난 2월 원전해체 분야 연구개발(R&D), 인력양성, 기업지원, 인증시험, 해체절단, 폐기물, 환경복원 등 6개 분야 전문가 27명 으로 구성된 '원전해체산업 육성 전문가 워킹그룹'을 발족했다.

이를 통해 원전해체산업 관련 공동 국비사업 발굴 및 기획, 원전해체산업 비전 마련, 장단기 과제사업 발굴, 원전해제산업 육성 정책제안 등 활동을 통해 원전해체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또한 시는 지난해 6월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세계 최고의 원전해체산업 선도도시 구현을 위한 비전을 제시, 2024년까지 원전해체산업 기반을 구축하고 기술자립도를 향상시켜 2030년까지 해체 실적 확보를 통한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이어 2040년까지는 해외시장에 진출해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