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서비스로 '의료한류' 이어간다"

강원도 원주 한국관광공사 사옥(제공:News1)
<강원도 원주 한국관광공사 사옥(제공:News1)>

한국관광공사는 6일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해외 의료관광업체들을 대상으로 하는 아카데미를 처음으로 온라인 개최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한국의료관광 온라인 아카데미는 러시아 모스크바지사, 블라디보스토크지사 및 카자흐스탄 알마티지사의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오는 7일부터 1년간 러시아와 CIS(독립국가연합) 의료관광업체들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아카데미는 국제관광 교류가 중단된 상황에서 의료한류를 활용해 러시아·CIS 의료관광 전문여행사, 부유층 대상 럭셔리관광 전문여행사 및 콘시어지 서비스업체를 대상으로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2022년 6월 말까지 국내 총 21개의 종합병원, 정형외과 등이 매월 돌아가며 설명회를 개최하고, 동시에 온라인 아카데미를 국제럭셔리관광박람회(LTM, Luxury Travel Mart)의 누리집에 등재한다.

LTM은 매년 2월 모스크바에서 개최되며, 러시아 및 CIS 지역 약 2만5000개 업체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국내 의료기관이 참가하는 한국의료관광 웨비나 코너에선 참가자들이 한국 의료관광에 관한 상세 정보와 함께 코로나19가 안정된 이후 국내로 의료관광객을 송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카데미 참가자 중 우수 참가자 중 10명에겐 한국 의료관광을 직접 체험할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관광공사에 따르면 한 해 러시아 및 CIS 지역에서 의료관광 목적으로 방한하는 관광객은 약 5만 명이며, 러시아의 전체 방한 관광객 중 10%인 3만명이 의료관광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