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폭염 대응 위해 취약계층 지원한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는 3일 기후변화로 심화되는 폭염에 대비해 ‘기후변화 취약계층’의 안전한 여름나기를 지원하는 사업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기후변화 취약계층은 경제(저소득), 건강(노인, 어린이 등), 직업(야외근로 등), 거주(쪽방, 지하층 등) 등 냉방 환경이 열악해 폭염에 취약한 계층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시민단체인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빙그레·BGF리테일·제주개발공사·형지I&C 등의 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 2000곳에 폭염대응물품을 지원한다. 지원 물품으로는 생수, 쿨매트, 토시, 수건, 부채 등이 있다.

온실가스진단 상담사는 취약가구에 폭염대응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유선전화 방식을 활용한 행동요령 안내도 이뤄진다.

(제공:환경부)
<(제공:환경부)>

환경부는 또한 전국 74개 지자체, 총 2492개소 가구·시설에 맞춤형 적응대책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지역아동센터와 거동불편가구 220곳에 창문형 냉방기기를, 저소득 가구와 어린이·노인시설 등 266개 건물 옥상에는 지붕 차열도장(쿨루프)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광명시청에서 지자체 폭염대응 지원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취약가구 지원 폭염대응물품을 전달했다.

또한 취약가구와 진단상담사로부터 폭염으로 인한 어려움을 듣고, 광명시 광명로 인근 취약가구의 창문형 냉방기기 설치와 경로당 지붕 차열도장 작업에도 참여했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기후변화로 날로 심해지는 폭염은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를 준다”며 “취약가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온실가스를 줄이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기후행동을 국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