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IPO, 발전사 최초 신재생설비 통합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중부발전이 구축한 신재생발전설비 통합모니터링 시스템의 메인 대시보드(제공:중부발전)
<중부발전이 구축한 신재생발전설비 통합모니터링 시스템의 메인 대시보드(제공: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KOMIPO)은 “분산·독립하여 운영 중인 신재생발전설비를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는 통합모니터링시스템을 발전사 최초로 구축했다”라고 2일 전했다.

중부발전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신재생설비에 대한 종합적인 원격 감시가 요구되고, 실시간 운전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통합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

이와 함께 4차산업 핵심인프라 신기술을 적용해 관리·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분석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고도화 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되는 신재생설비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원격감시와 제어, 수익형 전력거래를 통합적으로 운영관리 할 수 있는 스마트 통합관제시스템도 계획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정부의 탈석탄 정책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재생설비를 꾸준하게 개발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4차산업 핵심 신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정책을 중장기적으로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