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그린뉴딜 대표사업으로 ‘수열에너지’ 육성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는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으로 수열에너지를 육성하기로 하고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을 보고 했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로 냉난방에 물을 활용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다.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맞춤형 제도 개선과 시범사업 추진, 핵심 기술개발 등 중장기 실행계획을 세웠다. 이어서 “이번 계획을 토대로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의무비율, 제로에너지 건축물 확대 등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첫 번째,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 오는 2027년까지 강원 춘천에 공급규모 1만6500RT(냉동톤)의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는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인 롯데월드타워(3000RT)의 5배가 넘는다.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앞으로 수열에너지·수상태양광·수력 등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탄소중립(NET-ZERO) 대한민국 대표 클러스터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하천수를 활용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평강천 활용), ‘인천 종합환경연구단지’(아라천 활용), ‘한강물환경연구소’(북한강 활용) 등에는 수열에너지 시범공급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광역원수를 활용한 ‘한강홍수통제소’,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공공분야를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등 민간 대형건축물에도 2022년부터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두 번째, 과제인 맞춤형 제도개선과 관련해선 하천수 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댐용수 사용료 등 각종 물 관련 요금 감면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신규 신도시, 대규모 산업단지 등 도시계획 단계에서 지자체 등과 협의를 통해 수열에너지를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세 번째, 핵심 기술개발 과제로는 열교환기·압축기 등 주요 선진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키로 했다. 환경부는 ‘수열 냉난방 및 재생열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을 산업통산자원부와 협업해 올해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수열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연내 기업·학계·공공기관 등으로 구성된 ‘수열사업 지원단’을 구성해 정책·기술 자문, 기업교류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민간부문에서도 수열에너지 활용이 빠르게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수열에너지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녹색산업의 새로운 축이자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