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SK, “전기 렌터카 출시한다”...전기차 신서비스 개발협력 협약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26일 한국전력과 SK렌터카가 함께 전기 렌터카 충전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기차 신서비스 개발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전은 전기차 충전기를 제공하고 스마트 충전, V2G(전기차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을 이용해 필요할 때 외부 전력망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기술) 등 차세대 충전서비스 개발 등을 협력해 추진하기로 했다.

한전은 SK렌터카에 기업형 충전서비스를 제공하고, SK렌터카는 한전에서 제공하는 충전기를 활용해 전기 렌터카 상품을 시장에 출시한다.

충전시간을 미리 예약할 수 있는 예약 충전서비스, 충전기와 전기차의 연결만으로 고객을 인증할 수 있는 PnC(Plug and Charge) 서비스 등 편의기능을 제공할 방침이다.

양 기관은 전기 렌터카에 특화된 신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을 렌터카 분야로 확대해 국내 전기차 충전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전기 렌터카 운영을 통해 축적된 충전 및 운행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충전 및 V2G 서비스를 개발해 전력부하 분산을 통한 수요관리 역할도 할 계획이다.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협력사업은 전기차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줄 수 있는 좋은 선례로 향후 전기차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시장에 도입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