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 인력 위한 숲치유 프로그램 운영

숲에 안기다(제공:산림청)
<숲에 안기다(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보건복지부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인력에 대한 숲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숲치유 프로그램은 산림생태자원을 활용하여 휴식과 치유를 얻어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민정서를 회복하고 사회적 활력을 증진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인 국립부곡병원 의료진 등 20명을 대상으로 경북 영주에 위치한 국립산림치유원에서 25일~26일까지 1박 2일로 진행된다.

한편, 국립부곡병원은 올 1월부터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와 가족 및 자가격리자에 대한 심리지원을 수행하고 있다.

다스림 숲 나들이(제공:산림청)
<다스림 숲 나들이(제공:산림청)>

참가자들은 가족단위로 피톤치드 등 숲 속 치유 인자를 활용한 복식호흡이나 해먹 명상과 같이 심신피로를 회복하기 위한 숲 속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아울러, 이번 시범사업에는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도 참관하고 개선 방안에 대해 숲치유 프로그램 운영진들과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이용권 산림청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의료진 또는 자원봉사자분들과 같은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위한 숲치유 프로그램을 한층 보완 및 개선하여 보다 나은 숲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